기업 83% "불황 체감… 최저임금 상승 탓"

/사진=연합뉴스

기업의 82.8%는 불황을 체감하고 있으며, 경영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최저임금 상승’을 꼽았다.

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90개사를 대상으로 ‘불황 속 인건비 부담’이라는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불황을 체감하는 기업은 경영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최저임금 상승’(34.4%)을 첫 번째로 선택했다. 올해부터 시행된 최저임금 개정이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소비부진으로 내수 위축’(29.4%), ‘우수 인재의 이탈’(9.6%), ‘업종에 관한 법적, 제도적 이슈’(6.8%), ‘재무 건전성 악화’(5.3%), ‘수출여건 악화’(3.1%) 등의 의견이 있었다.

기업 73.1%가 작년 대비 인건비가 상승했다고 답해 상기 내용을 뒷받침했다.

이 같은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해 ‘업무 효율화 방안 모색’(43.5%, 복수응답), ‘채용 규모 축소’(23.9%), ‘임금 동결’(15.4%), ‘야근 및 휴일 특근 금지’(15.1%), ‘상여금 축소’(12.6%), ‘잠정적으로 채용 중단’(11.9%) 등의 노력을 하고 있었다.

응답기업의 74.9%는 불황으로 인해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또한, 불황으로 인해 달라진 채용 변화 1위로 ‘채용 규모 자체 축소’(39%, 복수응답)를 꼽아 채용시장에 좋지 않은 기류를 시사했다.
비슷한 비중으로 ‘경력직 채용 비중 높임’(35.1%)이 있었으며, 계속해서’ 인턴 등 채용 전 검증체계 강화’(14.4%), ‘수시채용 확대’(12.1%), ‘사내추천 활용’(10.3%), ‘영업 등 실적유관 부서 채용 확대’(7.7%) 등이 있었다.

한편, 기업을 지속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동력으로는 ‘환경변화에 유연한 대응력’(24.6%)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원들의 결속력, 애사심’(17.2%), ‘안정적 사업자금 확보’(14.6%), ‘역량이 뛰어난 인재 확보’(12.8%), ‘신제품 등 연구개발 투자’(11%), ‘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 마련’(8.2%), ‘리더십이 뛰어난 리더’(5.4%) 등의 순서로 답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