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항일독립운동 선양체험 사진전 개막


사단법인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회장 함세웅. 이하 항단연)는 제73주년 8·15 광복절을 기념해 3·1혁명 100주년 맞이 제1회 '항일독립운동 선양체험 사진전'을 오는 15일 서울 강동구청 앞뜰에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국가보훈처, 서울시, 강동구청, (사)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의 후원으로 열린다.

앞서 사진공모전에 300여 작품이 출품돼 전문가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수상사진과 우수사진 50여점이 전시된다고 연합회는 전했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2시 강동구청 5층 대강당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심재권 국회의원(서울, 강동을), 이부영 몽양여운형기념사업회장, 김희선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장 등 관련 단체장 및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사진전에서는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마술사 황갑수의 ‘애니멀 마술쇼’ 매직 버블 쇼, 신명나는 퓨전국악 공연을 감상할 수 있고 ‘나만의 태극기 연 만들기 체험’ 등 이벤트도 진행된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