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에셋자산운용의 ‘새 먹거리’는 기업 대출채권담보부증권

관련종목▶

올 거래액 200억달러 전망 거래규모도 작년 2배 수준 
CLO 웨어하우스 투자 착수

미래에셋 계열사 멀티에셋자산운용이 기업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 관련 투자에 나선다.

미국 경기 호황으로 올해 CLO 거래액이 2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등 투자 매력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올해 예상 거래규모는 지난해의 2배 수준으로, 지난 2007년 이후 최고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멀티에셋자산운용은 이달 중 '멀티에셋CLO웨어하우스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4호'를 설정하고 투자에 착수한다. 투자 대상은 CLO 웨어하우스(warehouse)다. 웨어하우스는 CLO를 발행하기 전 기초자산(선순위 담보대출채권)을 담는 투자기구다.

통상 CLO는 12년짜리 장기상품이다. 반면, 웨어하우스는 6개월 단위로 운용한 다음 투자회수(엑시트)를 한다. 첫 투자 6개월 후 다른 운용사 상품에 투자하는 구조다. 시장 움직임에 대한 기초자산 가격변동 위험이 CLO보다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IB업계 관계자는 "은행과 자본시장의 문턱을 넘지 못하는 부실업체들의 다가구주택과 오피스빌딩, 쇼핑몰 등 건축현장을 포함해 기업 대상으로 CLO 자금이 밀려들고 있다"며 "고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이 관련 채권을 적극적으로 매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멀티에셋자산운용의 CLO 웨어하우스는 6개월 단위 엑시트를 하는 만큼 수익은 챙기되, 관련 위험이 높아지면 나가기 쉬운 구조"라고 덧붙였다.

멀티에셋자산운용이 유치한 자금은 모두 4600만달러(약 521억원) 규모다. 경찰공제회가 3000만달러를 투자해 앵커(핵심투자자) 역할을 맡았다.

이어 고려아연(1000만달러), 정보통신공제조합(500만달러)이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총회연금재단(100만달러)은 투자를 검토했다가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7000만달러를 목표로 한 만큼 추가로 자금을 유치할 가능성이 높다.

해외운용사는 멀티에셋자산운용이 선정해 연내 투자에 착수할 계획이다. 투자기한은 3년이다.
목표수익률은 내부수익률(IRR) 8% 수준이다.

앞서 멀티에셋자산운용은 1~3호 펀드를 운용했고, 평균 IRR은 8% 수준이다. 1호 펀드는 엑시트한 바 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