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게임, 중국시장 진출 '성과'

'차이나조이 2018'에 5개사 '한국공동관'으로 참가..11개 콘텐츠 전시

부산게임, 중국시장 진출 '성과'
최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차이나조이 2018’의 한국공동관 전경.
부산지역 게임기업들이 세계 최대 게임시장인 중국 바이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최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최대 게임전시회 ‘차이나조이 2018’에 부산 게임기업 5개사가 한국공동관으로 참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차이나조이 2018에는 30개국 600개 이상 게임사가 참가해 4000여종의 게임을 전시했다.

한국공동관에는 부산을 비롯해 서울, 광주, 대전 등 총 35개 국내 게임기업이 참가했다. 부산에서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글로벌게임센터 지원을 통해 '(주)골든피그엔터테인먼트' '(주)유캔스타' '(주)마상소프트' '글리치스튜디오' '비쥬얼다트 주식회사' 등 총 5개사가 참가해 11개 게임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번 한국공동관을 통해 부산게임사는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11개국 해외바이어와 103건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 금액은 185만4000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골든피그엔터테인먼트는 중국의 'Kuoyou 게임'과 5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
골든피그엔터테인먼트는 2015년에 설립한 부산지역 기반 게임기업으로, 현재 8개 이상 게임을 글로벌 서비스 하고 있다. 지난 5월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 런 RPG 모바일게임 '달려라 용사' 외 플레이스테이션4 기반 게임 '미래구원자', 미소녀 수집형 모바일 RPG '걸스워즈'(오는 12월께 출시 예정) 등으로 전세계 유저들을 만날 예정이다.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해외 게임 전시회 공동관 참가는 부산 게임기업들이 글로벌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앞으로도 수출판로 확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사례와 같이 우수한 콘텐츠 경쟁력을 가진 부산 게임기업의 활약상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