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하반기 학위수여식...GIST대학 출신 박사 1호 배출


【광주=황태종기자】올해로 설립 25주년을 맞는 GIST(지스트, 총장 문승현)는 17일 대학 오룡관 대강당에서 '2018년 하반기 학위수여식'을 갖고, 박사 40명·석사 74명·학사 31명 등 총 145명에게 학위를 수여했다.

특히 이번 학위수여식에는 지난 2010년 문을 연 GIST의 학사과정인 GIST대학 출신 박사 1호가 탄생해 눈길을 끌었다.

주인공은 지구·환경공학부 서장원 박사(26)로 석·박사 통합과정 내부진학 후 박사학위 졸업까지 4년 6개월만에 마치고 20대 중반에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서 박사는 막 기반 해수담수화 방법 중 하나인 막 증류(membrane distillation) 공정의 물 생산 단가를 줄이고, 공정 효율을 높이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 공정 최적화 모델링의 방법론을 제시했다.

관련 연구는 해당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학술지인 Desalination(Impact factor: 6.603)에 등재되는 등 우수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았다.

서 박사는 "GIST 학사 출신으로 첫 박사학위를 받아 매우 영광스럽다"며 "계속해서 지도교수인 김준하 교수님과 교류하며 해수담수화 공정 모델링 분야의 연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박사학위 수여자 40명이 재학 기간 동안 SCI 등재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은 1인당 평균 약 6편으로 확인됐다.

박사과정 재학 중 주저자(First author) 논문은 1인당 평균 2.33편, 공저자(Co-author)는 1인당 평균 3.18편으로 약 6편의 논문을 SCI 등재 학술지에 게재한 것이다.

신소재공학부 황경일 박사는 주저자 4편과 공저자 9편 등 총 13편의 SCI 논문을 게재해 이번 박사 졸업생 가운데 가장 우수한 연구실적을 달성했다.

문승현 총장은 이날 학위수여식에서 "GIST에서 얻은 역량과 자신감으로 급변하는 사회 흐름과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자세를 갖추고 융합적 접근과 태도로 남과 다른 문제 해결방법을 모색하며, 새로운 문제를 찾아 질문하고 도전하는 등 각자의 연구분야에서 선구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