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 축구 20일 키르기스스탄과 격돌..조1위 불가능

/사진=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오는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키르기스스탄과 격돌한다.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마지막 3차전 경기다.

한국은 E조에서 1승1패(승점 3·골득실 +5)를 기록, 2연승으로 조 1위를 확정한 말레이시아(승점 6·골득실 +3)에 이어 2위다. 키르기스스탄(골득실 -2)과 바레인(골득실 -6)이 나란히 승점 1로 각각 3, 4위를 달리고 있다.

최종전에서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꺾고, 말레이시아가 바레인에 패해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승점이 같아지더라도 한국은 조 1위를 할 수 없다.

승점이 같을 때는 승자승 원칙에 따라 한국을 2차전에서 꺾은 말레이시아가 우위를 차지하기 때문에 한국의 최고 순위는 조 2위다.

이에 키르기스스탄전은 손흥민의 선발 출전 여부가 화두로 떠올랐다. 바레인과의 1차전에 결장한 손흥민은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서 후반 12분 교체 투입돼 33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말레이시아전 후 "다음 경기부터는 출전하려고 한다.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손흥민과 함께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투톱 스트라이커로서 출격이 예상된다. 황의조가 1, 2차전을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지만 2경기에서 4골을 기록키도 했다.

다만 체력 안배 차원에서 바레인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나상호(광주)와 황의조가 교대로 나설 가능성도 있다.

2차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황희찬(잘츠부르크)은 왼쪽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휴식을 취할 공산이 크다.

말레이시아전 패배의 원인으로 지목된 미드필더진은 대대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중원에서 키를 쥐고 경기 운영을 해줄 선수가 없어 '반둥 쇼크'를 당했던 만큼 바레인과 1차전에 나섰던 선수들이 재투입될 전망이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