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 출범

 KAIST-국립중앙과학관 공동으로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 출범
한국과학기술원(KAIST)와 국립중앙과학관이 실내 위치인식 기술과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을 상호 연계시켜 과학관의 전시안내 기술혁신을 위한 새로운 시스템 개발을 위해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을 최근 출범했다.

30일 KAIST에 따르면 이 연구단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전시기반기술·전시운영기술·전시콘텐츠 등 3개 분야에 KAIST 등 9개 대학과 전자부품연구원 등 2개 연구기관 등 모두 11개 기관이 주관기관으로 참여해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모두 15개 과제를 수행한다.

그동안 과학관 전시안내는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안내자의 절대적인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활용한 전시안내의 효율성도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 와 과학관 전시안내를 위한 새로운 전시서비스 기술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돼왔다.

우선 연구단이 목표로 하는 실내 위치기반 전시안내시스템이 개발되면 관람객들은 위치에 따라 증강 및 가상현실(AR/VR)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적용한 전시안내 서비스를 받게 된다. 특히 스마트폰을 통해 전문 안내자의 설명을 직접 듣는 것과 같은 유사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이 시스템에 적용되는 실내 위치인식 기술은 KAIST가 개발한 실내 위치인식시스템 KAILOS(KAIST Indoor Locating System)가 활용될 예정이다. 연구단은 이밖에 관람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과학관측에 즉각 전달해 전시개선에 반영될 수 있게 하는 리빙랩 기법도 적용할 방침이다.


국립중앙과학관과 KAIST는 연구단이 개발한 새로운 전시안내시스템을 대전 국립중앙과학관부터 우선 적용하되 전국 167개 과학관과 과학관처럼 각종 전시물을 안내하는 각 지역의 박물관과 미술관에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KAIST와 국립중앙과학관은 과학문화 전시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을 위해 최근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을 출범했다. 지난 23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전시연구단 관계자들이 Kick-Off 워크숍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와 국립중앙과학관은 과학문화 전시서비스의 획기적인 개선을 위해 최근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을 출범했다. 지난 23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전시연구단 관계자들이 Kick-Off 워크숍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eokjang@fnnews.com 조석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