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리베이트 혐의’ 광동제약 압수수색

수억대 뒷돈·비자금 의혹

검찰이 직원 광고비 집행과 관련해 불법 리베이트를 수수한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제약업체 광동제약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수사진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광고 집행 관련 회계장부 등 문서와 하드디스크 파일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고 수억원대 금품을 뒷돈 형태로 되돌려 받은 정황을 확보, 비자금 조성 여부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회사 고위층이 업체 선정 및 리베이트 수수에 관여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 중이다. 조만간 검찰은 전·현직 임직원 소환해 사실관계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