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文대통령 빠른 시일내 종전, 핵폐기 이끌어낼 것"

강연하는 문정인 특보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2018.9.6 s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 평양·서울=공동취재단 김규태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19일 북한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 가능성을 밝힌 것과 관련해 "북이 (이를) 얘기한 것은 아마 최초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제안을) 받아냈다는 것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북의 실질적 비핵화를 이끌어내는데 실패했다는 등의 비판을 일축시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문 특보는 19일 오후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영변 핵시설 폐기는) 현재 북핵의 기본이 되는 플루토늄 생산시설과, 고농축 생산시설을 영구 폐기할 용의가 있다는 것이다.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미국이 6·12 싱가포르 선언의 합의 사항을 이행할 경우, 영변에 있는 핵시설을 영구히 폐기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내비췄다.

문 특보는 이어 "싱가포르 선언을 이행한다는 내용은 첫째 새로운 관계를 시작한다, 두 번째는 안정적이고 항구적는 평화 체제를 유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엔 종전선언도 포함된 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북의 입장에서 새로운 관계라는 건 종전선언을 해서 불가침 의지를 분명히 해주고 평화협정을 이행하는 것으로, 이 대목에서 (핵시설) 신고사찰과 종전선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 된다"고 설명했다.

또 "선언문에 담지 못한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다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이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고, 그 결과 개인적인 생각에는 상당히 빠른 시간 내에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아닌가 생각이 된다"고 했다. 문 특보는 그러면서 " 그런 점에서는 우리가 제일 관심을 갖는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라고 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외교적 능력에 따라 핵폐기는 물론, 종전선언까지 이끌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문 특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해선 김 위원장의 '독자적 결정이었다'고 밝히며 '혁명적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문 특보는 " 제 옆자리에 앉았던 통일전선부 주요 인사와 얘기하는데, (김 위원장이) 서울 방문하는 것에 대해서 주변에서 전부 다 반대를 했답니다. 그것은 완전히 김정은 위원장의 독자적 결정이었는데 (주변에선) 그것을 막지 못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함께 백두산을 오르는 데 대해선 "아주 북측 말로는 '사변적'이고 우리말로는 상당히 혁명적인 그런 결정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남북관계 개선이나 또는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상당히 긍정적 기재로 사용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