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AJ 삼키며 렌터카업계 2위 도약

AJ렌터카 지분 42.24%, 3000억원에 인수 승인
통합 렌터카 17만2000대로 1위 롯데렌터카와 양강구도

SK네트웍스가 AJ렌터카를 최종 인수했다. 업계 2위 업체인 SK렌터카를 보유한 SK네트웍스는 3위인 AJ렌터카를 인수하면서 국내 렌터카 시장에서 롯데렌터카(1위)와 양강구도를 형성하게 됐다.

SK네트웍스는 21일 이사회를 열어 'AJ렌터카 지분 인수의 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 의결에 따라 SK네트웍스는 AJ네트웍스 및 특수 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던 AJ렌터카 지분 42.24%를 3000억원에 인수하게 됐다.

SK네트웍스는 이날 주식 매매계약 체결을 완료하고, 본실사와 기업결합 신고 등 절차를 거쳐 올해 말까지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국내 렌터카 2위와 3위 기업인 SK렌터카와 AJ렌터카를 통합 운영할 경우 상당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렌터카는 SK주유소, 스피드메이트 등 차량관리 인프라를 바탕으로 개인장기렌터카 사업에 주력해 온 반면, AJ렌터카는 전국적인 영업망을 통해 단기 렌터카와 중소법인렌터카 사업에 특화돼 통합 효과가 클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이번 AJ렌터카 인수로 SK네트웍스의 통합 렌터카 운영대수가 17만2000대로 대폭 늘어나면서, 국내 렌터카 시장은 롯데그룹과 SK그룹 양강 체제로 재편됐다.

SK네트웍스와 AJ렌터카의 시장점유율은 각각 12.04%와 9.84%로, 두 회사를 합치면 점유율은 21.88%로 확대된다.
현재 업계 1위인 롯데렌탈의 점유율은 24.26%다.

앞서 '모빌리티'와 '홈 케어'를 미래 핵심 성장사업으로 선정한 SK네트웍스는 동양매직(현 SK매직) 인수를 통해 홈 케어 사업분야를 강화한 만큼, 이번 AJ렌터카 인수로 또 다른 성장 축인 모빌리티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AJ렌터카 인수로 분산돼 있던 양사의 역량을 결합해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편익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향후 인수·통합 과정에서 '고객 가치'가 제고될 수 있도록 AJ네트웍스와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