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아시아나항공, 10월 1일부터 인천공항 터미널·라운지 위치 변경

동편 A, B, C 수속 카운터로 이전
퍼스트·비즈니스 라운지, 11번·26번 게이트 근처로 이동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10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 1터미널 동편으로 이전해 운영하는 아시아나항공 카운터와 라운지를 안내하고 있다./사진=fnDB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10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 1터미널 동편으로 이전해 운영하는 아시아나항공 카운터와 라운지를 안내하고 있다./사진=fnDB

아시아나항공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내 탑승객 서비스 창구 등의 위치를 옮긴다.

아시아나항공은 1일부터 인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와 라운지 위치를 변경한다고 9월 30일 밝혔다.

종전의 탑승수속 카운터는 K, L, M 카운터에서 A, B, C 카운터로 이전한다. 퍼스트와 비즈니스 라운지는 기존 43번, 28번 게이트 근처에서 11번과 26번 게이트 근처로 이동한다.

또 3곳의 라운지(퍼스트 라운지 1 개소, 비즈니스 라운지 2 개소)를 동편으로 이전한다. 기존 사용하던 서편 비즈니스 라운지 중 1개소는 리모델링을 거쳐 2019년 6월부터 스타얼라이언스 우수회원 및 외항사 전용 라운지로 운영할 예정이다. 퍼스트 라운지와 비즈니스 라운지는 각각 11번 게이트와 26번 게이트 근처에 위치해있다.
이번 리뉴얼로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스타얼라이언스 13개 회원사들이 모두 인접하게 돼 환승 고객 편의 증진은 물론 동맹체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은 카카오톡을 통해 미주 노선은 출발 하루 전, 미주 외 노선은 출발 이틀 전에 변경된 카운터 위치를 알려주는 알림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발권 및 아시아나클럽 카운터와 환승 카운터, 도착 안내 및 수하물 카운터도 모두 동편으로 이전한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