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알바생 3명중 1명, 주 15시간 미만 일하는 '미니잡'

알바생 3명중 1명, 주 15시간 미만 일하는 '미니잡'
/사진=연합뉴스

주당 근로시간이 15시간 미만으로 짧은 초단시간 근로형태(근로자)를 미니잡이라 한다. 아르바이트 근로자 3명 중 1명은 초단시간 근로형태인 미니잡 근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니잡 근로자는 특히 교육·강사, 외식·음료 업·직종에서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알바생 1,781명을 대상으로 '미니잡 근무 현황'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9월30일 발표했다. 우선 ‘현재 미니잡 근무를 하고 있나요?’라는 질문에 3명 중 1명인 33.6%의 알바생이 ‘미니잡 근무를 한다’고 답했다. 특히 △교육·강사(50.6%), △외식·음료(44.9%) 업·직종에 미니잡 근로자가 많았고 △문화·여가·생활(37.0%), △유통·판매(36.5%) 업·직종 역시 미니잡 근로를 한다는 답변이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사무직(18.9%)과 △생산·건설·노무(19.5%)는 미니잡 근로자가 적은 업·직종이었다.

이들은 시간 조정이 용이해 학업, 가사 등과 업무를 병행할 수 있어 미니잡 근로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미니잡 근로를 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원하는 시간에 근무할 수 있어서(풀타임 근무보다 근무시간 조정이 용이할 것 같아서)(56.9%)’와 ‘학업, 가사 등과 알바를 병행할 수 있어서(54.5%)’ 미니잡 근로를 한다는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오른 것. 반면 구직시장에 미니잡 일자리가 많아 어쩔 수 없이 근무한다는 답변은 18.9%로 3위에 올랐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편의점, 카페 등 일부 업·직종을 중심으로 미니잡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하며 “미니잡의 경우 풀타임 근로보다 시간 조정이 용이해 학생, 주부 등 장시간 일하기 어려운 근로자들에게 적합한 근로형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과반수가 미니잡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니잡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긍정적’이라는 답변이 58.6%로 1위를 차지한 것. 이어 32.5%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고, 9.0%만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향후 미니잡 근로자 추이를 묻는 질문에도 ‘미니잡 근로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답변이 88.6%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