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스타트 예루살렘 2018’ 한국 결선 두브레인 최종 우승

두브레인의 최예진 대표(왼쪽 두번째)가 대전 소재 창업진흥원 팁스(TIPS) 타운에서 열린 '스타트 예루살렘 2018'에서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창업진흥원
두브레인의 최예진 대표(왼쪽 두번째)가 대전 소재 창업진흥원 팁스(TIPS) 타운에서 열린 '스타트 예루살렘 2018'에서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창업진흥원

창원진흥원은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과 공동으로 주최한 '스타트 예루살렘 2018(Start Jerusalem 2018)' 한국 대회에서 소아 인지발달장애 진단·치료 모바일 솔루션을 개발한 스타트업 두브레인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19알 밝혔다.

스타트 예루살렘 2018은 이스라엘 외무부와 세계적인 스타트업 허브인 예루살렘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총 25개국의 창업기업과 각국의 이스라엘 대사관이 참여하는 국제 창업 경진대회로 한국 참가 기업 선정을 위해 창업진흥원과 함께 했다.

우승팀 두브레인의 최예진 대표는 이스라엘 현지에서 일주일 간 예루살렘에 있는 전 세계의 벤처투자자와 액셀러레이터와 함께 피칭, 세미나와 함께 폭넓은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최예진 대표는 “한국의 선진 의료 교육 서비스를 세계에 널리 보급하고 싶다”며 “이번 스타트 예루살렘 2018 참가를 계기로 해외 진출을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우승기업 선정을 위한 창업기업 발표평가와 더불어 이스라엘 창업 생태계와 정책을 주제로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 야니브 골드버그(Yaniv Goldberg) 상무관의 특별강연이 진행됐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