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콘텐츠 넓힌 오디오북, 다시 뜬다

이노션 "성장세 주목을"
음성인식 기반의 인공지능(AI) 스피커, 차량 인포테인먼트 등 플랫폼이 다변화하면서 오디오북이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이노션 월드와이드가 21일 내놓은 오디오북 관련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를 보면, 아마존, 구글 등 해외에서는 이미 오디오북 관련 시장이 연평균 20%가 넘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에서도 오디오 콘텐츠 확보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경쟁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오디오 콘텐츠'로서 오디오북에 대한 시장의 활성화가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이 보고서는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가 2017년 9월 1일부터 지난 8월 31일까지 최근 1년간의 주요 블로그 및 카페 등을 통해 생산된 14만여건의 오디오북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형 포털사를 중심으로 오디오북 콘텐츠가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1020세대 이용자를 타깃으로 하는 스타 콘텐츠도 등장했다.

예를 들어 아이돌그룹 GOT7의 진영이 읽어주는 '어린 왕자', 걸그룹 EXID의 하니가 들려주는 '삐삐롱 스타킹', 배우 정해인의 '오 헨리 단편선' 등이 그것이다. 최민식, 강부자 등 유명 연극배우 100명이 한국 근현대 중단편 소설 100편을 낭독하는 프로젝트인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도 최근 출시되는 등 국내에서도 오디오북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있는 것. 실제로 오디오북 관련 검색량도 크게 늘고 있는데, 2016년 4만4000여건에서 올해에는 8만여건을 이미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