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싸늘한 밑바닥 경제]점점 허리띠 졸라매는 가계, 소득 늘어나도 지갑 안연다

최갑천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10.22 17:25

수정 2018.10.22 17:25

한경연, 2003∼2016년 분석 고령화·주거비 상승 등에 14년간 소득 67% 늘 동안 소비지출은 50% 증가 그쳐
[싸늘한 밑바닥 경제]점점 허리띠 졸라매는 가계, 소득 늘어나도 지갑 안연다


우리나라 가계소비가 최근 14년간 소득증가율을 따라가지 못하는 소비침체 현상이 장기화 국면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와 주거비 상승이 소비위축을 부추긴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3~2016년 14년간 가계동향분석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가계소득 증가 대비 소비비중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같은 기간 소득증가에 따라 보건, 주거 관련 소비는 빠르게 증가해 고령화와 주거비 상승 등에 따른 불안감이 소비침체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한경연은 추정했다.

이번 분석에서 2003~2016년 가구 평균소득은 263만원에서 440만원으로 67.2% 증가했다. 이 가운데 공과금 등 비소비지출을 제외한 가처분소득은 평균 218만원에서 359만원으로 64.3% 늘었다.
반면 소비지출은 170만원에서 255만원으로 50.0% 증가에 그쳤다. 가처분소득보다 소비지출의 증가가 더딘 것은 최근 들어 더욱 두드러졌다. 실제로 가처분소득은 2011년 5.5%, 2012년 6.4%, 2013년 1.9%, 2014년 3.5%, 2015년 1.9%, 2016년 0.7%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소비지출은 4.6%, 2.7%, 0.9%, 2.8%, 0.5%, 마이너스(-) 0.5%로 각각 조사됐다.

저소득층일수록 소득증가에 따른 소비 증가가 더딘 것으로 파악됐다. 2003~2016년 소득 하위 1분위의 가처분소득은 58.8% 증가하는 동안 소비는 38.1% 증가에 그쳤다. 반면 소득 하위 5분위는 가처분소득이 64.5% 증가했고 소비지출도 52.7% 늘었다.


2003~2016년 소비지출이 크게 증가한 것은 보건의료(5.0%→7.0%), 주거·수도·광열(9.9%→10.7%), 가정용품과 가사서비스(3.5%→4.3%)였다. 이에 비해 통신비(7.4%→5.6%), 식료품(15%→13.7%), 의류·신발(6.6%→6.2%) 등은 소비비중이 감소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소득증가에 비해 소비증가 폭이 낮은 것은 소비성향 하락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가계의 소비를 진작할 수 있는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