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 위용 드러내

현재 공정률 88% 넘어서 지붕공사가 마무리 단계
내달 잔디·배수공사 시작

위용을 드러내고 있는 '포레스트 아레나'(대구FC 새 축구전용구장).


【 대구=김장욱 기자】'포레스트 아레나'(대구FC 새 축구전용구장)가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29일 대구시와 대구FC에 따르면 대구FC의 새로운 축구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가칭:대구시 북구 고성로)가 현재 공정률 88%를 넘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지붕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고, 최근 첫 관람석 설치를 시작으로 좌석 설치작업도 본격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축구전용구장은 연면적 2만5000㎡, 관람석 1만2000석 최대 수용인원 1만5000명으로 총 사업비 515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7월 착공해 지난 5월 골조공사를 마쳤다. 지붕공사와 관람석 공사가 진행 중이며, 내달 초 본격적인 잔디공사와 배수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특히 전용구장이 완공되면 그라운드에서 관중석 거리가 7m 정도에 불과, 선수들의 거친 숨소리를 들으며 박진감 있는 축구를 관람 할 수 있게 돼 기존의 경기장 단점이 해소됐다.
관중들이 발을 구르면 알루미늄 바닥을 통해 나는 소리로 다이나믹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기존 축구장은 철근 콘크리트 구조라 재활용이 어렵지만, 포레스트 아레나는 철골에 알루미늄을 더한 설계로 재활용 측면에서도 긍정적이다.

한편 시는 '포레스트 아레나'를 포함한 '시민운동장 도심복합 스포츠타운'이 조성되면 시민운동장 전체를 공원화, 산책로와 테마공간 등이 설치돼 시민들에게 스포츠와 휴식이 공존하는 힐링의 공간은 물론 상권 활성화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