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대부업 대출 P2P로 확산

올해 P2P 연계하며 증가세
해당 규제 법제정 시급

정부가 단계적으로 법정최고금리 인하에 나서면서 등록 대부업체가 감소 추세인 가운데 올해 등록 대부업체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들어 P2P(개인간투자) 대출이 활성화되면서 P2P 연계 대부업체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P2P 연계 대부업체가 늘어나는 만큼 P2P 금융업체를 규제할 법제정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6월말 기준 금융위원회와 지자체에 등록된 대부업체 수는 금융위 등록 1445곳을 포함해 총 8168곳이었다. 등록 대부업체가 2016년 8654개사에서 지난해 8084곳으로 줄었지만 올해 다시 늘어난 것.

당국이 P2P 대출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가운데 P2P 연계 대부업체들이 금융 제도권으로 진입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 지역 등록 대부업체가 50여곳 증가했는데, 이는 서울에 있는 P2P 업체들이 연계 대부업체를 등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법정최고금리 인하로 등록 대부업체가 감소하고 있지만 최근 P2P 대출이 늘면서 연계 대부업체의 등록이 들면서 등록 대부업체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P2P 연계 대부업체들이 늘어나면서 P2P 금융업체를 규제할 명확한 법이 제정되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현재 금감원이 대부업법에 따라 P2P금융업체의 자회사인 대부업 법인만을 관리하고 있지만 이는 P2P금융을 제대로 정의하지 못한 임시방편일 뿐이라는 지적이다.

hsk@fnnews.com 홍석근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