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글의 법칙' 김병만, 코코넛 따기 달인 '족장은 족장' (종합)

'정글의 법칙-라스트인도양' 캡처 /SBS © News1
'정글의 법칙-라스트인도양' 캡처 /SBS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김병만이 능숙한 수렵 솜씨로 족장의 면모를 보였다.

30일 오후 10시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라스트인도양'에서는 김병만, 배우 이유비, 조재윤, 정겨운,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 비투비 민혁, 유키스 준, 모모랜드 연우가 정글 생존에 도전했다.

김병만과 조재윤은 함께 바닷속 탐험에 나섰다. 산호초 사이에 쉬고 있던 물고기들을 보기도 하며 다양한 어장원으로 구성된 바닷속을 구경했다. 병만과 재윤은 밤바다 사냥에 결국 성공했다. 재윤은 돌 틈에 있던 유니콘 피시를 잡았다. 김병만은 "정말로 든든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생존에 필요한 두 마리의 물고기만 포획 후 두 사람은 복귀했다.

멤버들은 엄청난 사이즈의 활어에 놀랐다. 이용대는 "묵직하다"고 감탄했다. 모모랜드의 연우는 맨 손으로 생선을 능숙하게 손질했다. 연우는 "아빠가 다큐멘터리 감독이시다 어렸을 떄부터 아빠랑 같이 낚시 다녔었다. 생선 잡는 것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손질한 유니콘 피시는은 야자수 잎에 감싸 굽기로 했다. 멤버들은 첫날부터 부쩍 지쳤다. 특히 공복이 길어진 상태, 생선 구이를 기다리며 마음을 달랬다. 마침내 요리가 완성됐고 조재윤은 "기름기가 끝내준다"고 감탄했다.

유니콘피시 구이 맛을 본 이유비는 맛을 본 후 말을 잇지 못했다. 이용대도 마찬가지였다. 멤버들은 먹는 순간 감탄하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유비는 "고등어보다 쫄깃하고 맛있다"고 말했다. 연우는 "고기 같다"고 말한 뒤 몸을 들썩거리며 흥을 표현했다.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각자의 숙소로 향했다.

연우는 비가 오지 않게 비닐인형을 만들어놓고 잤다. 이용대가 지나가다 이를 치워 웃음을 더했다. 그리고 새벽, 연우는 잠에서 깼다. 그는 "강한 바람에 비가 집으로 들이치는 상황이었다. 점점 춥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빗줄기는 점점 쎄졌다. 이윽고 아침이 밝아왔다.

김병만은 밤새 비를 맞아 잠을 자지 못했다는 연우에게 야자잎을 엮어서 문 만드는 방법을 알려줬다. 이를 지켜보던 준도 가림막을 만드는 것에 동참했다. 조재윤은 코코넛을 먹어보자고 말했고 비투비의 이민혁은 "어렸을 때 별명이 검은코알라다. 나무 잘 탄다"라며 코코넛을 따겠다고 했다.

이용대와 이유비가 팀이 돼, 코코넛을 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용대는 코코넛을 따기 위해 먼저 나무의 잔가지를 정리했다. 하지만 어쩐지 휘청거리는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대는 결국 변명에 나섰다. 그는 "저 오랫동안 세계랭킹 유지했던 사람이다"라고 말했지만 어쩐지 코코넛의 벽은 높아보이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민혁은 그게 예고했던 대로 능숙하게 나무를 탔다. 이를 지켜본 이용대는 "잘한다"며 감탄했다. 하지만, 나무에서 내려온 민혁은 말할 수 없는 고통을 호소하며 웃음을 더했다. 멤버들은 코코넛을 들고 본진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이용대가 열심히 코코넛을 깠지만 안이 텅 비어있어 허무함을 남겼다. 이용대는 "배고파서 힘이 없다"고 말했다. 결국 민혁이 세번째로 나무타기에 도전하기로 했다. 민혁은 방해되는 가지를 치는덴 성공했지만 힘이 빠져 결국 하강을 결정했다.

김병만은 복수전에 나섰다. 맨발로 능숙하게 나무를 올라 탔고 우수수 코코넛이 떨어지는 진풍경을 자아냈다. 재윤은 "역시 족장"이라며 감탄했다. 코코넛 파티를 마친 멤버들은 제대로 된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대왕조개를 잡으러 가기로 했다. 병만족 전원은 대왕조개를 찾으러 바다로 뛰어들었다.

모모랜드의 연우는 정글을 떠나 오기 전 해산물 먹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우는 "많이 먹는다. 친구랑 고기 먹었을 때 13인분 먹은 적 있다"고 대식가임을 밝혔다. 연우는 "실제로 바다를 눈으로 담은 게 처음이라 예뻤다"고 감탄했다. 그 때 대왕조개를 발견했다. 연우는 대왕조개를 향해 돌진했고, 결국 잡는데 성공했다.

준은 역대급 사이즈의 대왕조개를 발견했다.
7년 차 VJ조차 "처음 보는 크기"라며 감탄했다. 이를 본 민혁은 자극받고 다시 바다로 돌격, 양손 무겁게 대왕 조개를 들고 복귀했다. 이어 정글족들은 대왕조개를 이용한 만찬으로 배부른 식사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