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나경원 "연동형비례제, 조금 부정적..의원확대 공감못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서동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서동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바른미래당 등 야3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에 대해 "저는 조금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야3당에서 선거제도 개편을 촉구해온 상황에서 제1야당 신임 원내대표가 이같은 입장을 보임에 따라 향후 선거제 개편 등 논의 과정은 순탄치 않아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같은 경우 실질적으로 의원정수 확대 없이는 이뤄지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한 국민정서가 과연 공감해주실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도는 권력구조하고 굉장히 관련이 되는 제도"라면서 "권력구조하고 우리가 같이 논의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선거제 개편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만날 계획인 나 원내대표는 "일단 당장 연동형 비례대표제 문제를 생각하는 것보다 선거구제 개편 전체에 대해 우리가 정치개혁특위 활동시한 부분부터 살펴보는게 맞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12월 임시국회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조금 더 검토해보도록 하겠다"며 "저희 당 입장에선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정기국회 끝나고 바로 시작하기로 했는데, 이런 부분이라든지 몇 가지 긴급한 사안이 있어 임시국회 소집의 필요성은 있다"고 말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진행중인 인적쇄신 등 당내 현안과 관련, 나 원내대표는 "우리의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것을 크게 해(害)하는 쪽의 쇄신에 대해서는 좀 우려한다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들 눈높이에서 보는 쇄신이 필요한 부분이 있을 것이다. 조화를 이루도록 하겠다"고 강조, 충돌 여지를 최소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친박들의 신당창당설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저의 당선으로 일단 분열의 움직임은 일단 잦아들 것"이라며 "상대 후보가 당선됐을 때는 분열의 움직임이 현실화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계파 색이 옅은 제가 당선되는게 우리 당의 분열을 막는 길"이라고 반박했다.

보수성향 바른미래당 의원의 복당과 관련,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이전에 의사를 표현하신 의원들이 계신 것으로 안다"며 "당대당 통합이라든지 이런 부분의 논의를 할 수도 있지만 오시고 싶은 분들에 대해선 언제든지 문을 활짝 열어두는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제가 당선이 됐다고 달라진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조강특위가 본격적으로 새로운 당협위원장 공모 전에, (의원들이) 입당을 하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