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음주운전' 생방송한 BJ, 제재 없이 2개월 만에 복귀

'음주운전' 생방송한 BJ, 제재 없이 2개월 만에 복귀
[사진=자료사진]

'음주운전 생방송'을 진행하다 경찰에 적발된 인터넷방송 BJ가 별다른 제재 없이 2개월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13일 BJ 임모(27)씨가 활동해온 팝콘TV와 시청자에 따르면 임씨는 음주운전 사건으로 방송을 중단했다가 이달 9일 재개했다. 임씨의 채널은 12일까지 월 누적 방송시간 14시간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지난해 11월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술집에서 인근 모텔까지 700m 가량을 술에 취해 운전하면서 이 과정은 팝콘TV에 방송했다.

경찰은 임씨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당시 임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6%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임씨의 방송 재개를 두고 '뻔뻔하다'는 등 비판이 이어지자, 임씨는 '팬가입'을 한 시청자들만 채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회원 설정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실시간 방송을 모니터링해 문제 방송을 제재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임씨가 음주운전 생방송으로 경찰에 입건된 뒤로도 별다른 규제에 나서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방심위의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규정'은 범죄의 수단이나 방법 또는 범죄에 이르는 과정이나 결과를 구체적으로 묘사해 범죄를 조장할 우려가 있는 정보 등은 유통해서는 안 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시정요구를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