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창업 생태계 활발해져야"..2월 '경제행보' 집중

-7일 설 연휴 이후 첫 공식일정 '벤처기업인과 간담회'
-이달에도 각종 경제일정 소화..."경제활력 확산" 집중
文대통령 "창업 생태계 활발해져야"..2월 '경제행보' 집중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문 대통령, 김범석 쿠팡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김수현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최우선' 행보에 '넓이'와 '깊이'가 더해진다. 설 연휴로 잠시 '쉼표'를 찍었던 경제챙기기에 다시 속도를 내고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전문적인 방안 모색에 나선 것이다. 첫 일정으로 7일 혁신벤처기업인들을 만나 문 정부 경제정책의 3대축 중 하나인 '혁신성장'을 위한 창업생태계 조성을 논의했다. 이어 시군구기초단체장 국정설명회와 스마트시티 전략보고회, 지역경제투어 및 자영업자와의 대화 등도 잇따라 진행해 경제활력 확산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文 "창업 생태계 활발해져야"
문 대통령은 이날 설 연휴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청와대 인왕실에서 국내 1세대 벤처기업 및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돌파)의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약 80여분간 진행된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을 위한 활발한 창업 생태계 조성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약속하면서 성장의 주된 동력을 혁신성장에서 찾고 있다"며 "그렇게 하려면 여러 가지 혁신과 함께, 특히 혁신창업이 활발해져야 되고, 창업된 기업들이 중견기업, 유니콘 기업, 또 대기업으로 이렇게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의 생태계가 활발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정책적 노력에 대해서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한 뒤 "작년 한 해 동안 신설법인 수가 10만개를 돌파했는데 사상 최다다. 벤처 투자액도 3조4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44% 늘어서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매출액이 1000억이 넘는 벤처기업 수도 600개 이상으로 늘었다. 수출액에서도 중소기업의 수출액, 연간 수출액, 참여한 중소기업 수 모두 사상 최고"라고 자평했다.

간담회에는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서정선 마크로젠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 1세대 벤처기업인과 김범석 쿠팡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권오섭 L&P코스메틱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유니콘기업인 등 7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글로벌 기업과의 역차별 문제 개선 △해외 개인정보보호규정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 △혁신 스타트업 탄생을 위한 규제 환경 개선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태호 일자리수석비서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2월도 경제 '최우선' 행보
이달 내내 각종 경제 일정을 소화하며 한국 경제 활력을 위한 행보를 이어간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 이후부터 경제활력을 위한 일상적인 경제챙기기 일정을 더 폭넓고 깊이있게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를 시작으로 8일에는 시군구기초단체장 국정설명회를 갖는다.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민생경제 최일선에 있는 기초단체장들을 만나 경제, 사회정책 및 자치분권 등 주요 국정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역할과 협력을 당부한다는 계획이다.

내주에도 경제활력 확산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전국지역경제투어 6번째 지역으로 부산을 찾는다. 부산에서는 미래형 스마트시티 선도모델을 선보이는 스마트시티 전략보고회도 추진한다.
한 부대변인은 "이 행사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스마트화가 가져올 우리 도시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로 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역대 정부 처음으로 자영업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대화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지난달 열린 중소·벤처기업인과의 대화, 대기업·중견기업인 간담회에 이어 경제계 3번째 소통행사인 '자영업자와의 대화'는 참석자들이 새로운 자영업생태계 만들기 등 관련 정책 등을 자유롭게 토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