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정부 끌고 민간 밀고… 블록체인 시범사업 본격화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87억 블록체인 국민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 3개 컨소시엄
SKT, ID·인증 네트워크
이포넷, 기부금 모금·집행
현대오토에버, 중고차 거래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 중심 선정

정부 끌고 민간 밀고… 블록체인 시범사업 본격화

정부가 45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민간기업이 총 42억원을 내 함께 주도하는 총 87억 원 규모의 블록체인 시범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대기업과 중소형 벤처·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이 컨소시엄을 이뤄 개발하는 핵심 과제는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블록체인 아이디(ID)·인증 네트워크 기반 금융·통신·교육 분야 서비스이다. 이번 시범사업 추진이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는게 업계의 기대다. <본지 2월 18일자 16면 참조>

■총 87억원 규모의 민간 주도 블록체인 프로젝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 이포넷, 현대오토에버, SK텔레콤이 각각 주관하는 총 3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가 블록체인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실생활에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2018년 12월 6일부터 2019년 1월 31일까지 자유공모를 실시했으며, 제조·통신·금융 등 분야별 대표기업과 블록체인 관련 벤처·스타트업 등으로 구성된 24개 컨소시엄(80개 기업)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진흥팀 관계자는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들이 각 컨소시엄에 대한 실현 가능성과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개선 정도 등을 면밀히 평가한 결과 총 3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며 "이달 중순 협약 체결을 통해 총 87억 원 규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원인증, 기부 플랫폼, 중고차 거래에 블록체인 접목

참여기관이 가장 많은 프로젝트는 SK텔레콤이 주관하는 블록체인 기반 ID·인증 네트워크다. 현재 SK텔레콤을 필두로 코스콤, 코인플러그, LG유플러스, KEB하나은행, 해치랩스, 우리은행, SK플래닛 등이 합류했다.

SK텔레콤 컨소시엄은 기존에 중앙화된 ID 관리체계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사용자가 직접 신원인증을 할 수 있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탈중앙화된 ID·인증 플랫폼 위에 스타트업 투자(장외거래)와 모바일 신분증, 대학 및 협·단체 제증명 발급관리 서비스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포넷은 두나무, 어린이재단, 이노블록과 함께 탈중앙화된 기부 플랫폼을 구현한다. 데이터 위·변조가 어려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기부금 모금과 집행 과정 등을 분산저장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는 기부 플랫폼을 구현하는 한편 연말부터 어린이재단을 통해 시범 서비스도 실시한다.

현대오토에버는 블로코, 에이비씨솔루션, 현대글로비스와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거래 플랫폼을 개발, 연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단계별 주요 정보를 블록체인 기록해 중고차의 운행기록과 사고이력의 위·변조를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이는 곧 중고차 공급자와 구매자 간의 정보비대칭에 따른 거래 비용을 줄여 중고차 시장 건전화를 앞당길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정부는 기술·인력·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충실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