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데이터 관리 부실 손실 연간 22억 원 예상

전 세계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보호 및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DS) 시장의 글로벌 선도 기업 베리타스테크놀로지스는 ‘데이터의 가치 보고서’를 4일 발표했다.

국내 IT 의사결정자 및 데이터 관리자 100명을 포함한 전 세계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베리타스 데이터의 가치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은 디지털 경제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지 못해 생산성 저하 및 비즈니스 기회 상실에 직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원이 데이터에 효율적으로 접근 가능한 경우에는 데이터로부터 얻은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보다 나은 현명한 의사 결정을 실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직원은 평균적으로 데이터 검색에 매일 2시간(글로벌 평균 2시간)을 낭비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직원 효율성이 18%(글로벌 평균 1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일상적인 데이터 관리 업무의 효율화에 투자한 기업의 경우는 비용 절감 및 직원 생산성 향상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응답자의 61%가 비용 절감 효과를, 절반(46%) 가량은 업무 생산성이 향상됐다고 답했다. 반면, 글로벌 전체 평균으로는 응답자의 70%가 비용 절감 효과를, 69%가 업무 생산성이 향상됐다고 답했다.

기업은 미흡한 데이터 관리로 인해 생산성 감소 외에 다양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국내에서는 모든 응답자가, 글로벌 평균으로는 97%의 응답자가 비효율적인 데이터 관리로 인해 중요한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국내 응답자 32%(글로벌 평균 35%)는 새로운 매출 기회를 상실했다고 응답했으며, 40%(글로벌 평균 39%)는 데이터 문제로 인해 운영 비용이 상승했다고 답했다. 특히 국내 응답자들은 데이터 관리 문제로 인한 손실이 연간 209만 달러 이상(한화 약 22억 6000만원)이 될 것이라고 추산했으며, 글로벌 전체 응답자 평균도 한화 약 23억 원으로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 데이터 관리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경우, 이는 장기적으로 비즈니스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데이터 관리 문제로 인해 전략적인 의사 결정 지연에 따른 비즈니스 기회 상실(국내 및 글로벌 평균 38%)을 경험하고, 조직 차원에서는 민첩성 저하(국내 평균 40%, 글로벌 평균 35%), 시장 경쟁력 확보 실패(국내 평균 25%, 글로벌 평균 29%), 데이터 보안 위협 취약(국내 평균 31%, 글로벌 평균 27%), 고객 불만족 경험(국내 20%, 글로벌 평균 25%) 등 보다 광범위한 영향을 끼쳤다고 답했다.

한편 베리타스 데이터의 가치 보고서는 베리타스 의뢰로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밴슨 본이 2018년 10월부터 11월까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UAE,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중국, 일본, 한국에서 IT 의사 결정자 및 데이터 관리자 총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