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 게임중독 원스톱 해결

부산시는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지원·운영하는 부산게임과몰입상담치료센터가 게임과몰입 문제를 해결하는 전문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2015년 문을 연 부산게임과몰입 상담치료센터는 임상 심리사와 전문 상담사가 상주하며 게임과몰입 증상의 진단부터 상담, 치료, 유지 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심층 전문상담과 종합심리평가를 통해 내방자 중 정신과적 질환이 동반된 경우에는 협력병원과 연계해 치료비의 일부를 지원한다.

또 거주지 밀착형 게임과몰입 상담서비스 제공을 위해 '우리 동네 상담실(서부산권)'을 운영 중이다.
지역 초·중·고등학교 학생들 중 게임과몰입으로 어려움을 겪거나 대안적 활동이 필요한 경우 '찾아가는 집단상담'과 보드게임을 활용한 '창의게임 문화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해 개인집단상담 4720건, 병원 통합치료 서비스 지원 235건, 창의게임문화교실 101회를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센터를 방문한 이들 중에는 실제로 심층적인 상담치료를 통해 일상으로의 복귀가 성공적으로 이뤄진 경우가 많았다"면서 "앞으로도 게임산업의 육성과 함께 게임과몰입에 대한 문제에도 적극 대응해 건강한 게임이용문화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