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다날 페이프로토콜 페이코인, 달콤커피서 커피 살 수 있다

다날 페이프로토콜 페이코인, 달콤커피서 커피 살 수 있다

통합결제 전문기업 다날은 25일부터 일부 특수 매장을 제외한 전국 달콤커피 매장에서 페이프로토콜의 페이코인(PCI)으로 커피를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암호화폐 실물결제가 현실화되는 것이다.

페이코인으로 달콤커피 음료를 구매를 원하는 이용자들은 ‘페이프로토콜 월렛’ 애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사용자 정보를 확인하는 최초 1회의 본인인증을 마친 후 생체인증 또는 간편비밀번호를 설정하면 손쉽게 암호화폐 결제를 할 수 있다.

지난 22일 ‘후오비 코리아 프라임’을 통해 성공적으로 상장한 페이프로토콜의 페이코인은 달콤커피 매장을 시작으로 다음달 도미노 피자 및 편의점에서도 안전하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다날 관계자는 "페이코인으로 실물 결제가 가능해졌다"며 "달콤커피를 시작으로 암호화폐 실물결제 서비스 개시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페이코인을 구매한 구매자들도 실생활에 활용 가능한 차별화된 암호화폐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며 "페이코인을 통해 생활 속에 암호화폐가 들어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