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항공 "다음달 1일부터 국내선 운임 평균 7% 인상"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대한항공 제공) © 뉴스1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대한항공 제공) © 뉴스1


2012년 이후 7년만…환불 수수료도 차등화해 인상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대한항공이 영업환경 악화로 불가피하게 오는 6월 1일부터 국내선 운임을 평균 7% 인상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7월 국내선 운임 인상 이후 7년만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대한항공의 일반석 운임은 현행 대비 주중, 주말, 성수기 운임 모두 평균 7% 인상된다. 프레스티지석은 인상된 일반석 요금에서 기존과 동일하게 6만원 추가되는 것으로 평균 4%, 이코노미플러스석 역시 인상된 일반석 운임에 기존대로 1만5000원이 추가되며 평균 6% 인상된다.

다만 이번에 김포·부산·대구·광주·청주 등 제주 간선노선의 경우 주중·주말 운임을 선호시간과 일반시간으로 구분하고, 일반시간 운임은 인상 전 요금으로 동결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일부 시간대에 집중된 항공 수요를 분산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선호시간은 내륙발 제주행의 경우 오후 3시 이전 출발편이고, 제주발 내륙행은 오후 12시 이후 출발편이다. 일반시간은 내륙발 제주행이 오후 3시 이후 출발편이며, 제주발 내륙행이 오후 12시 이전 출발편이다. 대한항공은 이달 31일까지 항공권 구매 고객에게는 인상 전 운임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내선 환불수수료도 기존 1000원에서 예약 클래스별로 차등화하여 정상운임은 3000원, 특별운임 5000원, 실속운임 7000원으로 인상된다. 단, 국내선 예약부도위약금(No-Show Penalty)은 8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회사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향후 국내선 고객들의 선호도 및 이용 형태를 고려한 다양한 운임을 적절하게 운용해 고객 혜택을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