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 '대구 꽃 박람회'서 꽃피워

국내 유일 실내 꽃전시회로 역대 최대 규모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 '대구 꽃 박람회'서 꽃피워
'제10회 대구 꽃 박람회' 포스터.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김장욱 기자】국내 유일 실내 꽃전시회인 '제10회 대구 꽃 박람회'가 역대 최대 규모로 오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4일간 엑스코 1층 전시관과 야외광장 등 2만여㎡ 공간에서 열린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올해 행사는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 과제로 채택, 추진됐으며, 주제관을 '상생'의 테마로 기획했다.

주제관의 디자인은 경북을 상징하는 '낙동강'과 대구를 상징하는 '금호강'이 만나 넓은 바다로 힘차게 흘러가는 이미지를 담아 경북도 생산 화훼로 조성했다.

농산물의 소비확대를 통한 생산 확대, 유통비용 절감, 판로개척 등 농업이 가진 문제를 시·도가 함께 힘을 합해 해결하고 더불어 대구경북 경제공동체를 실현하고자 추진됐다.

또 대구경북한뿌리상생과 더불어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볼거리도 전시된다. 그중 화훼재테크(창업)관에는 일반인들이 베란다에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두 품목인 대건 명장의 '한국춘란'과 우종상 가나농원 대표의 '방울복랑금'과 야생화 육종으로 화훼품종을 개발, 화훼강국 네델란드로 수출하고 있는 박공영 ㈜우리씨드 대표의 야생화 '코레우리'까지 3가지 고소득 화훼농업도 소개될 예정이다.

최근 미세먼지와 플랜테리어(플랜트+인테리어), 정원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욕구를 반영한 공기정화식물, 플랜테리어, 정원(테라리움) 특별관을 조성, 관람객들에게 실생활에 꽃과 식물을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하고 전문적인 정보를 전달하는 전시관도 마련했다.

부대행사로 10주년 기획전시 '시간여행자의 꽃'은 과거 2010년 제1회 대구꽃박람회의 시작부터 미래이슈까지 담은 화훼디자인 작품으로 채워지고, 도 생산 화훼와 관상식물, 부자재 등 다양한 원예자재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플라워마켓도 열린다.

홍석준 시 경제국장은 "앞으로도 시민의 행복과 화훼농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