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대신증권 태국서 온라인 주식거래 시작한다

관련종목▶

현지 부알루앙증권 HTS 개발
플랫폼 내 위탁매매수수료 공유
대신증권이 태국 부알루앙증권과 함께 현지에서 온라인 주식거래를 시작한다.

대신증권은 부알루앙증권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인 '트레이드 마스터(Trade Master)'를 론칭하고, 10일(현지시간)부터 태국 주식시장에서 온라인 주식거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신증권은 부알루앙증권의 온라인 주식거래 시스템을 개발·구축하고, 이 시스템을 통해 발생하는 위탁매매수수료를 공유한다.

대신증권은 지난 2016년 부알루앙증권과 전략적 제휴를 맺은데 이어 2017년 7월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 수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태국 실정에 맞게 대신증권 HTS '사이보스',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사이보스터치' 등을 개발, 시범운용을 해왔다.

'트레이드 마스터'는 현지 투자자들에게 친근한 사용자 경험 및 인터페이스(UX/UI)를 구축했다. 강화된 트레이딩 기능과 최적의 투자정보, 시스템 기반의 종목 추천 등 각종 기능을 탑재했다.


부알루앙증권은 방콕은행의 100% 자회사로, 1000여개의 방콕은행 지점 네트워크를 통해 온라인 주식거래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앞서 대신증권은 대만,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증권사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온라인 주식거래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최명재 대신증권 IT본부장은 "동남아시아 증권사들의 온라인 주식거래 시스템 구축에 대한 니즈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트레이드 마스터'가 해외 시장 경쟁력을 제고하고, 다양한 사업영역으로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