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께 혼난다" 한서희, 양현석 마약수사 개입 사실상 인정

/사진=뉴스1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비아이 마약 사건 무마 과정에서 양현석 대표의 개입이 있었다는 것을 사실상 인정했다.

13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2016년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바아이와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눴다고 지목된 연습생 출신 한서희와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앞서 비아이 마약 의혹 관련 피의자 신문 과정에서 한서희는 당초 “비아이에게 마약을 전달했다”고 진술한 이후 “마약을 전달하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한 바 있다.

한서희는 '변호사 선임을 YG에서 해줬고 진술 번복도 양현석이 지시한 것이냐'는 질문에 "기자님이 생각하는 것과 똑같다. 말해서 뭐하겠냐. 솔직히 알지 않냐"며 양현석의 개입을 사실상 인정했다.

이어 “기사 나온 대로가 맞다.
(관련 내용을) 말하면 회장님께 혼난다"며 "나는 진짜 아무 말도 못한다. 휴대전화 번호도 바꿀 거다"꼬 덧붙였다.

이에 대해 YG 측은 "당시 한서희를 만나 진술을 바로잡아 달라고 요청했다"며 "자체 검사에서 비아이는 마약 반응이 나오지 않았고, 한서희가 자신의 죄를 경감 받으려고 비아이를 언급해 바로 잡으려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양현석 #비아이 #한서희 #마약수사 #개입의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