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경남도 노사민정협의회 개최…밀양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계획 의결

뉴스1

입력 2019.06.20 17:43

수정 2019.06.20 17:43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경남도 제공)2019.6.20.©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경남도 제공)2019.6.20.© 뉴스1


김경수 "힘모아 경제민생 풀고, 모두 잘 살도록 노력"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도가 20일 도정회의실에서 ‘제2차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경남 밀양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계획과 업무협약을 심의·의결했다.

도는 최근 경기불황과 이전비용 부담 가중으로 밀양 하남일반산업단지 분양권 반납과 투자를 확정하지 못하는 업체가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노사민정간 협약으로 신속한 기업 이전, 주민수용성 제고, 친환경 스마트공장 도입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모두가 선호하는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협약주체별 역할로는 주민은 뿌리산단 조성에 따른 환경갈등 최소화 협조, 기업은 친환경 스마트공장 구축·지역주민 우선 고용·주민상생기금 조성 등이다.
또 근로자는 숙련훈련 참여를 통한 생산성 향상 노력·근무지 이전 협력, 지자체는 복합문화센터·행복주택 등 건립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사업에는 창원·부산 등 동남권에 소재한 주물기업 28개사가 참여한다. 2024년까지 3500억원의 직접투자와 500명 이상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1조원가량의 경제적 효과도 기대된다.


'경남도 노사민정협의회'는 노동계·경영계·전문가·정부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기구로, 주로 일자리 및 노사관계 등 지역의 노사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들은 노동시간 단축제 확대에 따른 중소사업장 컨설팅 지원 등 지역 노동현안 해결방안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 밀양 상생형 일자리 모델은 중소기업 중심의 새로운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정부에서도 관심이 많다”며 “사업 성공은 물론 노사민정이 힘을 합해 경제민생을 풀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모두가 더불어 잘 살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