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박원순 시장조차 놀라 달려온 문래 붉은수돗물, 알고보니

뉴시스

입력 2019.06.21 10:27

수정 2019.06.21 10:46

문래동 붉은수돗물, 노후 상수도관서 공급됐다
내년 교체 예정 상수도관 통해 공급
【서울=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 혼탁수 현장 방문. 2019.06.21.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 혼탁수 현장 방문. 2019.06.21.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20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동 아파트에 유입된 '붉은 수돗물'은 인근 노후 상수도관에서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1일 오전 보도자료에서 "20일 영등포구 문래동 지역에서 적수 발생 민원 6건이 접수됐다"며 "현장조사 결과 6건의 민원 중 3곳에서 기준보다 높은 탁수가 검사됐다"고 밝혔다.

이어 "원인미상의 교란요인으로 노후된 배수관에서 침전물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나 면밀한 검토를 통해 원인을 명확히 밝혀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노후 배수관은 내년 교체 작업을 앞두고 있던 설비였다.

시는 "민원지역을 포함한 인근지역의 노후 상수도관(D=800mm, L=1.75Km)은 당초 2020년에 개량할 계획이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예비비를 활용해 해당 상수도관 교체 시기를 앞당길 방침이다.


시는 또 기준치를 초과한 물의 경우 생활용수로만 사용토록 해당 아파트 주민에게 안내하고 있다. 시는 병물 아리수와 물차를 음용수로 지원했다.


아울러 시는 탁수가 유입된 아파트의 관리소장과 협의를 거쳐 기준치를 넘긴 물을 저수조에서 빼냈다. 현재 전문 청소업체가 저수조를 청소하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탁수 사고와 관련해 영등포구 문래동뿐만 아니라 많은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관련 상황이 최종 종료될 때까지 본부 수질상황실을 지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