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잊혀 가는 작고 미술인 40인을 되살린다…회고전 '반추'

© 뉴스1
© 뉴스1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27일부터 1999~2004 작고미술인 회고전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이하 박물관)은 오는 27일부터 9월30일까지 서울 종로구 홍지동 전시장에서 '反芻 반추상 : 1999-2004 작고미술인'전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작고미술인 회고 및 정리를 목적으로 박물관이 시작한 '작고미술인 반추' 시리즈 중 첫 번째다. 국내 유일 미술자료박물관으로서 미술자료 수집과 공개라는 박물관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기획됐다.

전시는 1999년부터 2004년 사이 작고한 미술인을 다룬다.

박물관에서 조사한 해당 전문 미술인은 145인으로 그중 37인(25.5%)만이 전시가 개최되거나 단행본이 발간된 바 있다. 나머지 인물들은 생전에 전문 미술인이었지만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고, 작고 후 회고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많은 작품과 자료, 기억들이 유실됐다. 미래사회 문화유산이 될 수 있는 작품과 작가에 대한 기억이 소실된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전시는 준비됐다.

박물관이 소개하는 작가는 총 40인으로, 그간 일반에 소개되지 못했거나 비영리 미술기관에서 최근 10년간 유작전이 개최되지 않은 미술인으로 한정됐다. 한국화가 나상목, 박세원, 서양화가 김상유, 김인승 등이 주인공이다.

전시에는 이들의 작품과 전시자료, 저서, 잡지, 사진, 증서 등 200여점이 소개된다.
한국화가 나상목의 미술독학 일정을 작성해놓은 드로잉북(1943)과 서양화가 홍종명의 첫 개인전 방명록(1958),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분관장이던 김희대의 '일본근대 서양화단의 성립과정' 육필원고 등이 전시된다.

전시기간 동안 학술강연 및 어린이체험프로그램 등 연계교육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김달진 박물관장은 "이번 전시가 한국근현대미술사 연구에서 잊혀가는 작가들의 기초자료를 제공했으면 한다"며 "또한 창작자와 연구자, 대중에게 삶에 대한 통찰과 예술적 영감을 주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