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방

北어선 국방부 브리핑에 靑행정관 참관 논란…사전 조율 됐나(종합)

뉴시스

입력 2019.06.21 12:13

수정 2019.06.21 12:13

지난 17일 국방부 첫 브리핑 때 靑행정관 참석 이례적인 일…사건 축소·은폐 위해 조율 의혹 행정관 브리핑 참관 여부 군에서도 일부만 알아 "현역 군인 신분, 국방부 온 것 문제되지 않아"
【서울=뉴시스】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께 삼척항 방파제에 정박한 북한 어선과 배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 모습. (사진= 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께 삼척항 방파제에 정박한 북한 어선과 배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 모습. (사진= 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북한 어선 삼척항 정박 경위를 설명하는 국방부의 첫 언론브리핑에 청와대 국가안보실 소속 행정관이 몰래 참관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국방부와 청와대 사이에 사전 조율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21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현역 해군 대령으로 청와대에 파견나간 A행정관은 지난 17일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북한 목선 관련 브리핑 현장에 있었다.

통상 기자실에서 진행되는 브리핑은 국방부 대변인실과 각군 공보 담당 장교 등이 참석한다. 특별히 참석하는 배석자들은 직책과 이름을 알리되, 기사화 할 경우 익명으로 처리한다.

하지만 당시 브리핑이 진행되는 동안 A행정관에 대한 소개는 없었다. 사복 차림의 A행정관은 기자실 한쪽에 서서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가 북한 어선의 삼척항 정박 경위와 당시 군의 경계태세 등을 설명하는 상황을 지켜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가 북한 어선의 남하 경위를 설명하면서 어선을 최초 발견한 곳을 삼척항 방파제가 아닌 '삼척항 인근'이라고 표현해 거짓 해명 논란이 일고 있다.

군이 북한 어선을 식별하지 못하면서 경계작전 실패로 드러났음에도 당시에는 "경계태세에 문제 없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더욱이 당시 청와대 행정관이 군 당국의 설명을 지켜보고 있었던 것으로 미뤄 청와대와 군이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사전조율을 거쳤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군 내부에서도 청와대 행정관이 국방부 기자실에서 진행되는 비공개 브리핑에 참석하는 것을 이례적인 일로 보고 있다.

과거 특정 사안에 대한 언론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국정원이나 국군기무사령부 소속 직원들이 관행적으로 브리핑을 참관했던 행태를 청와대가 한 것 아니냐는 비난도 일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A행정관이 당시 브리핑 현장에 있었던 것은 맞다"면서 "북한 선원이 목선을 타고 귀순한 사례가 이례적이었던 만큼 브리핑에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브리핑 현장에 고위급 군 당국자와 실무자 등이 있었지만 A행정관이 참관하는 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던 사람은 극히 일부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청와대 행정관이 국방부 기자들을 상대로 비공개 브리핑에 사전 협조 요청도 없이 참관한 것이 적절했는지 여부도 의문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청와대와 군의 업무 협조를 하는 담당자로서 궁금한 내용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쪽에서도 업무 협조 차원에서 알고 싶은 게 있을 수 있어 참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A행정관은 현역 군인 신분이어서 국방부에 온 것 자체가 문제될 것은 없다"며 "장관이나 합참의장 등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할 때도 문구 하나하나를 세밀하게 보고하지 않기 때문에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목선의 동해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 뒤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div id='ad_body3' class='mbad_bottom' ></div> 2019.06.2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목선의 동해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 뒤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2019.06.20. myjs@newsis.com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