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빛원전 3·4호기 사고 원인 밝혀내는 조사 진행해야"

한빛원전 전경. /© News1
한빛원전 전경. /© News1


시민단체 "계속된 문제에 지역민 우려 커"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핵없는세상 광주전남행동'은 21일 "한빛원전 3호기와 4호기에 대한 조사를, 재가동을 위한 정비수준의 조사가 아닌, 사고 원인을 밝히는 조사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한빛원전 3호기가 계획예방정비 기간중 압력시험에서 공기누설이 확인돼 점검에 들어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13일, 14일에 시행된 격납건물 누설시험에서 대기 안정화 시간이 오래 걸려 점검한 결과 격납건물 관통부에서 누설을 확인한 것"이라며 "지난해 11월 화재사고, 올해 2월 격납건물 44개 추가공극 발견 이후 세 번째로 밝혀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격납건물 관통부는 배관과 전선 등이 나오는 부위로 이번에는 밀봉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격납건물은 방사능 유출의 최후 보루로서 관통부가 제대로 밀봉되지 않으면 방사능이 유출될 수 있는 곳이다"고 설명했다.

안전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한수원의 해명에는 대해서는 강하게 꼬집었다.

핵없는세상광주전남행동은 "공기누설 확인이 방사성 관리구역 내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며 추가 정비에 나서겠다고 한수원이 밝혔지만 이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한수원다운 답변"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달 한빛 1호기 원자로 출력 급상승 이후 얼마 되지 않은 소식이라, 지역주민과 국민들의 우려는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밝혀진 문제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부실공사를 인정했던 한빛4호기와 같은 시기 같은 공법으로 만들어진 한빛3호기에서 발견된 것"이라며 "재가동을 위한 정비가 아닌 원인을 규명하고, 필요시 조기폐쇄도 고려하는 철저한 조사와 그에 따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이상 한빛 3, 4호기의 조사는 재가동을 위한 정비수준의 조사가 아닌,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 소재를 확실히 밝히는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많은 문제가 발견되고 반복되는 핵발전소는 조기 폐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