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총력투쟁 계획 확정"

이보미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22 20:55

수정 2019.06.22 23:05

노정관계 재정립 방안 등 논의
뉴스1 제공
뉴스1 제공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22일 긴급 전체 회의를 열고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의 구속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국회 앞에서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번 정부들어 민주노총 수장이 구속된 것은 처음이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노동 탄압이라며 전면 투쟁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개최한 교육장에서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과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에 대응한 6월에서 7월에 이르는 세부 총력투쟁 계획 ,총력투쟁 전국 확대 방안을 확정했다. 아울러 노정관계 전면 재정립 방안 등을 논의했다.


민주노총은 "일상 사업을 최소화하는 가운데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노동탄압 분쇄 총력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긴급 권영길 지도위원을 비롯한 이갑용, 단병호, 이수호, 조준호, 임성규, 김영훈, 신승철, 한상균, 박순희, 남상헌, 천영세 위원 등 민주노총 지도위원등은 긴급 전체 모임을 갖고 앞으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노총 지도위원들은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 사태는 위원장 개인이 아닌, 민주노총을 구속한 것”이라고 규정하고, “이는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며, 단순한 노동탄압이 아닌 전체 노동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민주노총 지도위원들은 긴급 중앙집행위원회에도 참석해 “김 위원장이 저임금·장시간 노동 문제 해결과 노동기본권 확대 등 모든 노동자를 위한 투쟁 과정에서 구속된 만큼, 오히려 총단결을 통한 강력한 투쟁으로 돌파해야 한다”며 "중앙집행위원 동지들이 결의하는 것과 똑같이 생각하고, 함께 움직이며 투쟁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확정한 ▴투쟁 기조와 방향 ▴세부 투쟁계획 ▴노정관계 재설정 내용 등은 24일 10시 청와대 사랑채 앞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과 민주노총 대응 투쟁 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 전원과 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공표할 예정이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