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대마초 20kg‧3만명분 제주로 밀반입한 외국인 구속

좌승훈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24 11:32

수정 2019.06.24 12:01

역대 최대 규모…제주지검, 밀반입 루트로 제주공항 주목‧국내 판매책 추적
대마초 20kg‧3만명분 제주로 밀반입한 외국인 구속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국제공항에서 3만명 분량의 마약을 몰래 들여오던 외국인이 적발됐다.

제주국제공항을 밀반입된 대마초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남아프리카공화국 국적의 레모(40)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레씨는 지난 2일 낮 12시35분쯤 비닐에 포장한 대마 20kg 가량을 여행용 가방에 숨겨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홍콩을 거쳐 제주국제공항으로 입국하다 제주세관의 휴대품 검색과정에서 적발돼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대마 20kg은 3만명 가량이 흡입할 수 있는 양이다.
제주국제공항를 통해 밀반입된 대마초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관세청이 지난해 국내에서 적발한 전체 대마류 양의 1/3을 넘고, 시가로도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지검은 레씨와 접촉하기로 했던 국내 판매책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인천공항과 김해공항에 집중됐던 마약류 밀반입 루트가 제주공항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