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싱가포르 국민택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관련종목▶

현대차, 현지 최대 운수기업에 내년까지 2000대 택시 공급
23일 싱가포르 컴포트 델그로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양반셍 컴포트 델그로그룹 사장, 테오혹셍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대표(왼쪽부터)가 협력관계 논의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23일 싱가포르 컴포트 델그로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양반셍 컴포트 델그로그룹 사장, 테오혹셍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대표(왼쪽부터)가 협력관계 논의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싱가포르 국민택시로 급부상했다.

현대차는 싱가포르의 최대 운수기업인 컴포트 델그로에 내년까지 총 20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양사가 맺은 공급계약 1200대보다 800대 늘어난 규모다. 현대차 전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컴포트 델그로 경영진과 만나 지속적인 협력 관계도 협의했다.

컴포트 델그로는 1970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운수사업 그룹으로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택시의 60%(1만 2000여대)를 보유하고 있다. 중국, 영국, 베트남 등에서도 택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는 컴포트 델그로에 지난 2007년부터 쏘나타, i40, i30 등을 판매해왔다. 지난해 처음으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공급 계약을 맺고 안정적인 공급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공급계약을 포함해 싱가포르 택시 시장 진출 13년만에 누적 2만6000여대의 택시를 판매하게 됐다. 특히, 공급이 마무리되면 싱가포르 택시 10대중 1대가량이 현대차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된다.

현대차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로 싱가포르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 자동차를 선도하는 업체로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