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 판문점서 만났다...김정은-트럼프 'DMZ 악수'

정전 66년만에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후 3시 46분경 판문점에서 만났다. 지난 2018년 남북정상이 만났던 군사분계선이 다시한번 무대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사상 처음 북한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됐고 이후 3시 51분경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며 남북미 정상의 DMZ 회동이 성사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4개월만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이후 9개월만에 다시 얼굴을 맞댔다.

이날 오전부터 소인수 회담, 확대정상회담를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을 마친후 각각 전용헬기를 타고 DMZ로 이동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45분 경 DMZ내 최북단 한미연합 초소인 오울렛 초소에 도착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이후 달라진 DMZ에 대해 설명했다. 양국 정상 모두 양복 차림으로 초소를 방문해 이전의 방문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이동 캠프 보니파스로 이동한 두 정상은 복무중인 양국 장병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JSA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여러분은 위대한 역사로 변화하는 현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DMZ 방문은 수개월 전부터 준비돼 있었던 것"이라고 "김 위원장과 나는 서로 존중하는 사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 모두 발언을 통해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며 "우리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여기까지 왔으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인사를 하면 어떻겠냐는 그런 생각 떠올랐다"며 "그렇게 이야기를 했더니 반응이 바로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도 김 위원장을 조금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하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