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블록체인 보안기업 '수호', 글로벌 규제정보 제공한다

디라이트 법적 노하우·수호 블록체인 기술력, 시너지 더한다 자금세탁 현황 보고서 발간·글로벌 암호화폐 동향 행사 개최

블록체인 보안기업 '수호', 글로벌 규제정보 제공한다
블록체인 보안 전문업체 수호(SOOHO)와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암호화폐 규제 현황과 관련한 법적 대응을 목표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수호가 강화되고 있는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 움직임에 관련 기업들이 유연하고,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해법을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자금세탁 현황 보고서 발간, 블록체인 글로벌 동향 심포지엄 개최 등을 통해 국내 블록체인 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해외 규제동향을 빠르고 정확히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4일 수호는 법무법인 디라이트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FATF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을 포함, 각국의 암호화폐 규제 현황과 변화에 대해 높은 기술적 역량을 바탕으로 재빠른 법적 대응을 위해 상호협력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디라이트가 가진 법적 노하우와 수호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더해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글로벌 암호화폐 규제 움직임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수호는 디라이트가 개최하는 블록체인 글로벌 동향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 양사가 가진 지식과 역량을 공유해 시너지를 더할 계획이다.


조원희 디라이트 변호사는 “뛰어난 기술력을 갖고 있는 수호와 블록체인 관련 법률 자문 및 소송을 선도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협력하면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가 조성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박지수 수호 대표는 “디라이트와 협력을 통해 규제가 유망한 블록체인 기반 비즈니스 기업들의 발목을 잡는 일이 없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