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살인사건 용의자, 밤샘 대치 끝 투신 사망

20층 옥상서 경찰과 대치 16시간 끝, 투신 사망

【거제=뉴시스】 경남 거제시 옥포1동 한 아파트 20층 옥상에서 경찰과 대치중인 박모(45)씨 모습. (사진=거제경찰서 제공) /사진=뉴시스

경남 거제서 전처의 직장 대표를 살해 후 건물 옥상으로 달아난 혐의를 받는 A(45)씨가 밤샘 대치 끝 결국 숨졌다.

경찰은 9일 오전 6시 10분께 A씨가 피신했던 20층 건물 옥상에서 투신해 숨진 것을 확인했다.

A씨는 8일 오후 2시 10분께 거제의 한 아파트 주상복합 건물 1층에서 건설회사 대표 B(5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범행 후 건물 옥상으로 달아난 A씨는 경찰과 약 16시간 가량 대치했다. 경찰은 위기협상팀, 범죄분석관 등을 동원해 A씨를 설득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 “전처와 만나게 해달라”는 등의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은 A씨의 극단적인 선택을 우려해 건물 외부에 매트리스를 설치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으나 A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거제 #거제 살인사건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