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전국 GS25에서 달러.유로 등 외화 결제된다

전국 GS25에서 달러.유로 등 외화 결제된다

GS25가 지난해 평창올림픽에 맞춰 개발한 외화 결제 시스템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달러, 위안화, 유로, 엔화 등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GS25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GS25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외화 결제 서비스를 전국 점포에 확대했다고 14일 밝혔다.

외화 결제 서비스는 국제행사가 열리는 지역이나 해외 관광객이 많은 명동, 이태원, 제주 지역에서 주로 운영됐는데, 최근 해외여행이 대중화되면서 여행 후 남은 외화 사용처를 찾는 내국인이 많아져 전국 확대를 결정했다고 GS25는 전했다.

외화를 사용하는 고객은 GS25의 모든 일반 상품(택배 등 서비스 상품 제외)을 구매 할 수 있고, 구매 후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GS25는 외화 결제 서비스를 위해 신한은행과 협업도 진행 했다. GS25는 당일 환율을 적용해 외화를 원화로 환산해 계산기(POS)가 인식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는데, 외화 결제 시스템에 필수적인 환율 정보를 신한은행이 매일 GS25에게 제공키로 했다.

GS25는 혹시 모를 외화 위조 지폐 사고가 있을 것을 대비해 본부의 비용으로 보험을 가입해 가맹점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또 외화에 익숙하지 않은 GS25 경영주 및 근무자를 위해 외화 결제 시 네 종류의 외화 지폐 이미지가 계산기(pos) 화면에 활성화되도록 시스템을 구현해 고객이 낸 외화와 동일한 외화를 찾아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효섭 서비스상품팀장은 "GS25의 외화 결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이제 내·외국인 모두 필요 시 가까운 GS25에서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라며 "누구나 외화 결제 시스템을 쉽게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안내문을 점 별로 비치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