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치보복 외치며… 김성태, 남부지검 앞 1인 시위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정치보복 외치며… 김성태, 남부지검 앞 1인 시위
자녀의 KT 부정채용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박광환 인턴기자
딸의 KT 부정채용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의 무리한 기소"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 칼날이 자신을 향했다고도 주장했다.


김 의원은 23일 오전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서 "대한민국 어디에 이런 기소가 있는지 믿을 수 없다"며 "대통령 측근 인사의 무혈입성을 위한 정치 공학적 계략이 이번 기소의 본질"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서울남부지검 권익환 검사장과 김범기 제2차장 검사, 김영일 형사6부장 등 수사 지휘라인 검사 3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제까지 살면서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스스로의 결백에 의지해 버텨왔다"며 "정치판이 비정하다곤 하지만 말도 안되는 억지 논리로 죄를 만들어내고 무리한 궤변으로 엮어넣으려고 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 박광환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