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착논란' 강남서 컨설팅팀 신설…"개혁 상징 경찰 만들 것"(종합)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유착논란' 강남서 컨설팅팀 신설…"개혁 상징 경찰 만들 것"(종합)
서울 강남경찰서 신청사 전경.(강남경찰서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이철 기자 = '버닝썬 사태' 를 계기로 '유착논란'을 부른 서울 강남경찰서를 대상으로 경찰청이 대규모 인사이동에 이어 전담 컨설팅팀을 가동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 간담회에서 "컨설팅팀을 만들어 (강남서를) 가장 모범적인 경찰서로 만들기 위한 진단을 할 예정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컨설팅팀은 경찰청 본청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주도할 것"이라며 "인력 규모는 아직 안 정해졌지만 단순 인사 뿐 아니라 인사·조직 등 전반적으로 (강남서에 대한) 컨설팅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청은 지난 4일 비위 발생이 잦은 경찰관서나 부서를 '특별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강남서를 제1호 특별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했다.

특별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Δ재직자 전출 Δ신규 전입자 선발 Δ순환인사 확대 Δ사후 인사운영 관리·감독 조처가 이뤄진다. 특별인사관리구역 지정은 최대 5년간 유지되며 필요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강남서의 경우 5년간 전직원의 50%를 교체하는 것으로 정했다.

이후 서울지방경찰청은 강남서에서 164명을 다른 서로 전출하고, 130명을 전입하는 하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전출규모는 현 강남서 재직자 852명 중 17.8%에 달한다.

민 청장은 "(이번 인사에 대해) 현장에서는 상당한 충격적인 조치로 받아들인다"며 "지원자가 없을 것을 걱정해야 할 정도라 경찰로서는 나름 특단의 조치(를 한 셈)"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남서에 그런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점은 경찰뿐 아니라 국민들도 이해하리라 본다"며 "강남서를 개혁의 상징이 되도록 변화를 주겠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피의사실 공표 관련 수사에 대해서도 수사 이전에 공론화 과정이 더욱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법무부, 대검찰청과 피의사실공표죄 관련 제도 개선을 논의하자며 관련 공문을 지난 6월에 두 차례 보낸 뒤 현재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민 청장은 "국민들의 의사도 필요하고 언론기관과 지혜를 모아서 적절하게 가치들이 조화되는 균형점 등 기준을 잡고,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된) 범위와 방법을 도출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내에서 토론도 필요하겠지만 국민들의 의사가 반영되는 세미나, 토론회를 통해서 공감받는 제도가 형성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수사한 검찰 관계자들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경찰은 "(김 의원의) 고소장을 검토하는 단계"라며 "고소인 조사는 진행되지 않았지만 적법절차에 따라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권익환 당시 서울남부지검장과 김범기 제2차장검사, 김영일 형사 6부장 등 수사 지휘라인 검사 3명의 고소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

아울러 경찰은 그룹 빅뱅 멤버 대성(30·본명 강대성) 소유의 강남 건물 관련 추가 의혹에 대해서도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객관적 사실을 바탕으로 서울청에서 내사나 수사를 통해 의혹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