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패스트트랙 소환 3회 불응 한국당 4명 직접 접촉할 것"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경찰 "패스트트랙 소환 3회 불응 한국당 4명 직접 접촉할 것"
지난 4월 새벽 국회에서 방호과 직원들과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 중인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2019.4.2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와 몸싸움으로 수사대상이 된 자유한국당 의원들 중 3차례 소환을 거부한 4명에 대해 경찰이 직접 접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5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3차례 소환을 요구받고도 출석하지 않은 (자유한국당 의원)분이 4명"이라며 "이 분들에 대해서는 직접 출석 조사 여부를 확인하고 보강 수사할 것이 있는지 등도 확인한 뒤 다음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에서도 조사가 가능한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면서도 "다시 한번 개별적으로 물어보고 나서(결정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지금까지 출석에 불응한 의원들에 대해 직접 연락하거나 접촉 없이 출석요구서를 통해서만 연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자유한국당 의원인 엄용수·여상규·이양수·정갑윤 등 4명은 2일 예정된 3차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달 4일과 19일 경찰의 1, 2차 출석 요구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들 외에도 지난주 소환이 통보됐던 한국당 의원 21명은 단 한 명도 출석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자유한국당의 경우 개별적으로 밝힌 것은 아니지만 당 차원에서 불출석 방침을 언론을 통해 밝혔다고 알고 있다"며 "지금까지 모두 38명에 대해 출석 요구를 했다. 그 중 출석 일자를 조정한 2명을 포함해 23명이 출석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와 별개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피의사실공표죄 고소 건과 관련해 김 의원에 대한 고소인 조사도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고소인 조사를 먼저 해야 한다"며 "고소인(김 의원)과 출석 일자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딸의 채용 청탁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 의원은 지난달 22일 "검찰이 끝내 정치적 폭거를 자행하고 말았다"며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을 피의사실공표죄로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