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KT 전 비서진 "이석채 '지인리스트' 만들어 따로 관리했다"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KT 전 비서진 "이석채 '지인리스트' 만들어 따로 관리했다"
KT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회장이 지난 4월30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이석채 전 KT 회장 재임 시절 비서진이 이 전 회장의 '지인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여기에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허범도 전 한나라당 의원 등 채용비리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인물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13일 열린 이 전 회장 등의 업무방해 혐의 4차 공판에서 전 KT 비서팀장 옥모씨는 "비서실에서 이 전 회장이 오래 알고 지낸 지인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했다"고 증언했다.

해당 리스트에는 이 전 회장의 지인 1100여 명의 이름이 기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회장의 비서진들은 리스트에 적힌 인물들의 특이사항을 함께 기재해 관리했다.

검찰이 법정에서 공개한 일부 자료를 보면 자녀 채용청탁 혐의(뇌물수수)를 받고 있는 김 의원의 경우 'KT 출신' '요주의' '중요도 최상' 등의 부연설명이 붙어있었다.

역시 리스트에 이름이 있는 허 전 의원의 딸은 2012년 KT 상반기 대졸 공채에 지원해 인적성검사와 2차 면접에서 불합격 수준의 평가를 받았으나 결과가 합격으로 뒤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의원 딸은 같은 해 하반기 대졸공채에 서류도 내지 않았음에도 채용전형에 합류했고, 인적성 검사 결과 불합격권의 평가를 받았음에도 결국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검찰은 해당 리스트에 김기수 전 청와대 비서관의 이름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지난 2011년 자신의 손자가 KT 하반기 대졸 공채에서 탈락하자 비서실에 직접 전화를 했다. 다만 김 전 비서관은 당초 특혜를 부탁하는 취지의 전화를 걸었다가, 며칠 뒤 원칙을 무너뜨리지 말자며 결과를 바꾸지 말아달라고 재차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검찰은 2012년 하반기 대졸 공채에서 KT가 관심지원자로 관리했던 허모씨가 김 전 비서관의 외손녀라는 사실도 지적했다.

검찰 측은 "2011년 김 전 비서관의 손자가 서류에서 불합격했다. 이를 이 전 회장이 보고받았다면 미안함을 느꼈고, 2012년 하반기 김 전 비서관으로부터 외손녀에 대한 부탁을 받았을 때 전형 결과가 불합격이라도 합격시키라는 지시사항을 내렸을 것이라 보인다"고 설명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