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KT 전 사장 "김성태, 딸 계약직 채용 직접 부탁했다" 증언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KT 전 사장 "김성태, 딸 계약직 채용 직접 부탁했다" 증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 사진=뉴시스


딸의 취업 청탁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KT 측에 직접 취업을 청탁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27일 열린 KT부정채용 사건 공판에서 증인으로 나선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은 "2011년 김 의원이 딸을 KT스포츠단에서 경험 삼아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김 의원의 부탁을 받은 뒤)계약직이라도 검토해서 맞으면 인턴, 계약직으로 채용해 달라고 KT스포츠단에 전달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서 전 사장은 또 김 의원 딸이 이듬해 하반기 대졸 공채에서 합격한 것과 관련, 이석채 전 KT회장의 지시가 있었다고도 증언했다.

서 전 사장은 "2012년 10월께 이 전 회장으로부터 김 의원이 KT를 돕고 있는데 딸을 정규직으로 일할 수 있게 해보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서 전 사장은 이같은 지시를 당시 경영지원실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의 딸 김모씨는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됐고, 이후 KT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통해 KT에 입사했다. 이듬해인 2012년에는 KT 공개채용에 합격해 정규직으로 입사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2월 자녀의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지자 입사과정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며 이같은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 조사 결과 김씨는 당시 KT 채용에 처음부터 지원한 것이 아니라 중도에 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류전형과 적성검사 등 채용과정의 절반 정도 마무리된 시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