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대로임명' '보고싶다청문회'...조국 지지자, 치열한 온라인 여론전(종합)

네이버 캡처
다음 캡쳐

[파이낸셜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연이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조 후보자를 지지하는 누리꾼들이 나흘 연속 실시간 검색어에 응원메시지를 보내면서 치열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조 후보자의 임명 찬반을 둔 청와대 국민청원에서도 여론전이 더욱 불이 붙는 모양새다.

■'법대로임명' '보고싶다청문회'
30일 오후 2시 30분 기준 기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는 '법대로임명'이 실시간 검색어 3위 '보고싶다청문회'가 6위에 올랐다. 다음에는 '법대로임명'이 실시간 검색어 1위 '보고싶다청문회'가 2위에 올랐다.

조 후보자 임명을 지지하는 이들은 29일부터 온라인커뮤니티와 사회연결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보고싶다청문회' '법대로임명' 검색을 독려했다. 이들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개최여부가 증인채택 문제로 불투명해진 탓에 대한 항의로 보인다. 해당 글은 문재인 대통령 팬카페 ‘젠틀제인’, 전자기기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인테리어 온라인 커뮤니티 ‘레몬테라스’ 등에 올라왔다.

이날까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실시 계획서 채택에 실패했다. 전체회의에 올라 온 3개 안건 가운데 증인·참고인 채택의 건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다.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내달 2~3일로 예정됐던 인사청문회 일정마저 불확실해졌다.

조 후보자 지지자들의 검색어 공세는 초기 단순 응원 차원에서 시작됐다. 이들은 27일 포털사이트에 ‘조국힘내세요’를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렸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조국힘내세요'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물이 돌고 있고, 대형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게시물이 많이 올라왔다.

이후 지지자들은 28일 '가짜뉴스아웃' , 29일 '한국언론사망'과 '정치검찰아웃'을 주요 포털 검색어 순위에 올리며 여론전에 힘을 집중하고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사흘 앞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청원에 조국 임명 찬반 경쟁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에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으로 52만6700여명이 동의했다.

같은 시각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은 27만8000여명의 동의를 얻으며 대립하고 있다. 두 청원 모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넘어섰다.

이날 조 후보자는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이제 인사청문회가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매일 국민들의 꾸지람을 들으면서 아픈 마음으로 지난 삶을 되돌아보고 있다"라며 "인사청문회가 곧 열리면 출석해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 모두에 대해 소상히 해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