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더 쉬운 블록체인 서비스 만들자"

송치형 두나무 의장 등 전문가들
사용자 친화적 서비스 개발 조언
FATF 규제 권고안 통한
산업 불확실성 해소 기대

송치형 두나무 의장이 4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두나무 제공
【 인천=허준·김미희 기자】 "가장 완성도 높은 기술은 이용자가 사용할 때 보이지 않는 기술이다."

블록체인 개발자들을 향해 "새롭고 낯설어 사용자에게 어려운 블록체인 기술이 보이지 않도록 쉬운 서비스를 만들어라"는 주문이 쏟아졌다. 블록체인이라는 기술 이름이 화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은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이름이 화제가 돼야 진짜 블록체인 서비스가 대중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4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19에서 강연한 전문가들은 국내 블록체인 개발자들을 향해 일제히 이용자들이 편하게 쓸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을 당부했다.

■"지금 블록체인은 PDA, 혁신했으나 인정 못 받아"

송치형 두나무 의장은 "현재 블록체인은 초기의 PDA처럼 혁신적인 기능은 많지만 서비스 가치를 입증하지 못하는 단계"라고 진단하며 "더이상 블록체인이라는 기술 이름을 얘기하기보다는 네이버나 카카오톡과 같은 서비스 이름이 화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누구나 스마트폰을 사용하지만 LTE 기술이 화제가 되지 않고, 누구나 인터넷을 사용하지만 TCP/IP 같은 인터넷 기술을 얘기하지 않는 것처럼 블록체인도 자연스러운 사용자경험 속에서 블록체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소개한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역시 같은 조언을 건넸다.

한 대표는 "클레이튼의 목표는 블록체인을 보이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라며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어려운 시작단계를 거치는 것이 아니라 블록체인을 몰라도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니버스 플랫폼을 설명한 박재현 람다256 대표 역시 이용자들이 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는 이용자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플랫폼 이용요금을 없앴다"고 설명했다.

■FATF의 규제 권고안, 블록체인 산업 불확실성 해소 기대

아울러 UDC 2019에서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특히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이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 산업을 제도권으로 끌어들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


송치형 의장은 "기존 제도권 금융회사들의 블록체인 시장 진출, 대기업과 명품회사들의 블록체인 서비스 도입등 곳곳에서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는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며 "특히 FATF의 규제 권고안은 암호화폐와 거래소가 법적인 지위를 갖추게 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UDC는 두나무가 지난해부터 개최한 블록체인 개발자 중심의 컨퍼런스로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블록체인 전문가들과 참가자들이 함께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행사다. 지난해에는 제주도에서 '개발자 증명(Proof of Developer) 슬로건으로 개최됐으며 올해는 인천에서 오는 5일까지 열린다.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