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해쉬스완, BTS 정국 팬들과 설전.. 이유는?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목격담에 의도치 않게 엮여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이 거제도에서 목격됐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올리며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라는 주장을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는 의견을 제기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다.

그는 해당 내용을 삭제했지만 이어 또 다른 사진과 글들을 게시했다.


해쉬스완은 팬들에게 받은 메시지 일부를 공개하며 "이렇게 얘기하길래 아무 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렇지?"라고 적었다.

방탄소년단 팬으로 추정되는 일부 네티즌은 "당신은 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것이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이라고 쓰지 말아달라"라며 그를 조롱하기도 했다.

결국 해쉬스완은 "너희가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하지 않았냐. 이딴 얘기까지 봐야하나", "진짜 역겹다, 토할것 같아"라며 불쾌감을 토로했다.

#정국 #해쉬스완 #설전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