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마이펫, 반려동물 미아방지 서비스 '컴백홈' 선봬



반려동물 전문 콘텐츠 플랫폼 비마이펫이 반려동물 미아 방지 서비스 ‘컴백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비마이펫 컴백홈은 반려하고 있는 강아지 혹은 고양이를 잃어버린 경우 비마이펫 소속 도우미가 출동하여 함께 찾아주는 서비스이다.

컴백홈 서비스는 동물 탐색 도우미 파견, 전단지 배포, 포획 도구 대여와 같은 오프라인상의 서비스 뿐만 아니라 비마이펫 운영 커뮤니티 및 SNS 공유, 주변 반려인 문자 알림과 같이 온라인 채널을 활용하는 것이 그 특징이다.

또한, 본 서비스는 비마이펫 회원가입 및 반려동물 정보 등록을 마친 사용자라면 전액 무료로 제공된다.

성현진 비마이펫 대표는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때 보호자가 크게 당황하여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라고 밝히며 "체계적인 매뉴얼에 따른 반려동물 유실 예방 및 도움 서비스를 통해 유실동물이 유기동물이 되는 것을 방지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비마이펫은 지난 1년간 동물등록 제품 판매 및 ‘고양이 민간등록 시스템’ 운영을 통해 반려동물 유실 문제 해결 및 예방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보여왔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